인사말

16회 제주영화제를 개최합니다

안녕하세요

 

사단법인 제주영화제 이사장 권범입니다.

 

팬데믹 시대가 오래 지속되고 있습니다.

전 세계인이 모두 힘들고 조심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녹록지 않은 시대,

용기를 내어 작은 발걸음을 옮겨 영화제를 준비했습니다.

 

제주영화제는 항상 여러분 곁에서

세상이 조금 더 아름다워지도록 노력하고 응원할 것입니다.

 

더불어 우리 모두가 행복해지기를 바라면서

올해에도 변함없는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제주영화제 이사장

권    범

Greetings,

Hello, everyone.

This is Kwon Beom, Chairman of Jeju Film Festival Organization.

 

The Pandemic period has lasted so long and all the people around the world have had hard and cautious lives these days.

 

However, we’ve taken courage to prepare for the festival in this tough age.

 

We will always work hard and support you in order to make a bit more beautiful world around you.

 

Furthermore, we hope all of you to become happier and wish you to send us constant encouragement and support for the festival this year.

 

Thank you.

GWON Beom
Chairman, Jeju Film Festival

축사
Congratulatory Remarks

16회 제주영화제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여러분반갑습니다

16회 제주영화제가 막을 올리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이번 영화제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문화예술의 꽃을 피워 도민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일상에 힘을 불어넣는 소중한 선물이 되길 기대합니다.  

영화를 통한 소통과 이해의 장을 마련해주신 사단법인 제주영화제 권범 이사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2000년 제주트멍영화제로 시작한 제주영화제는 세계 섬 지역의 특성이 깃든 영화를 발굴하고,

섬 지역 영화인들과의 교류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제주영화제를 통한 빛나는 성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제주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일본 홋카이도 영화계 및 정부 관계자와의 교류에 힘입어

임형묵 감독의 제주 바닷가 조간대 생태 다큐멘터리 조수 웅덩이 바다의 시작이 올 9월 일본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앞으로도 국내외 우수한 작품을 발굴하고 지원하여 더욱 많은 관객과 작품의 의미를 함께 나누며 성장하기를 응원합니다.  

세상과 소통하는 진정한 영화축제인 제주영화제에 제주도민과 국내외 영화인영화애호가들이 큰 애정과 관심을 쏟아주시기 바랍니다.

저도 언제나 함께 하겠습니다.  

제주영화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정을 다해주시는 스태프와 제주영화제를 사랑하는 관객 여러분께도 큰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I heartily congratulate you on the opening of the 16th Jeju Film Festival.

Greetings.  

I would like to first express my heartfelt congratulations on the opening of the 16th Jeju Film Festival. 

I hope this festival presents a precious time for Jeju people,

comforting weary minds through cultural arts and adding joy to everyday lives in this difficult time of COVID-19. 

My special appreciation goes to all the people involved including Mr. Kwon Beom, chairman of Jeju Film Festival,

for organizing this occasion to communicate and understand one another through film.  

Jeju Film Festival began as Jeju T’mung Film Festival in 2000.

The festival showcases global films featuring island characteristics and promotes exchange between filmmakers based in island regions. 

We are also beginning to see tangible outcomes of Jeju Film Festival. 

Building on exchange with Hokkaido film and government officials during the 2019 Jeju Film Festival,

a documentary on Jeju’s intertidal zone ecology,

“The Tide Pool : Where the oceans begin” by Director Lim Hyung-mook was officially invited to Yubari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in September. 

As Jeju Film Festival gets bigger and better, I look forward to a wider audience discovering

and sharing the meaning of more amazing pieces from home and abroad. 

Jeju Film Festival is a true celebration of film that communicates with the world. I would like to ask Jeju residents,

filmmakers at home and abroad,

and movie lovers for your continued support for the festival.

I, too, will show my support.  

Lastly, let us give a big round of applause for the organizers working tirelessly behind the scene and the audience for their love for Jeju Film Festival. 

Thank you.

 

November 29, 2020

Won Hee-ryong

Governor of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