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17회 제주영화제를 개최합니다

안녕하세요!
제주영화제 이사장 권범입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귤빛 계절과 함께
제주영화제가 다시 여러분을 찾았습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상황으로 마음이 많이 닫혀 있고,
‘세계’도 ‘단절된 공간’이라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바다로 둘러싸인 육지인 섬, 제주에는
휴식과 충전의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잦아졌습니다.

여전히 세상은 돌아가고,
‘세상의 창’인 ‘영화’는 곳곳에서 상영되고 있습니다.

항구의 배는 깜깜하고 거센 파도를 맞을 것을 알면서도
힘찬 고동을 울리며 떠납니다.

제주영화제도 여러분의 격려와 박수를 온전히 가슴에 품고
저 멀리 또 다른 섬을 향한 여정을 항해하고 있습니다.

올 한 해를 준비하고 오늘을 열게 해 주신
고마운 분들의 넉넉한 마음을 잊지 않겠습니다.

제주영화제와 함께 따뜻한 연말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제주영화제 이사장

권    범

Greetings,

Hello, everyone.

This is Kwon Beom, Chairman of Jeju Film Festival Organization.

 

With the tangerine season that closes the year, Jeju Film Festival has returned to you.

How have you been?

The coronavirus pandemic has closed our minds, and ‘the world’ seems to have become an ‘isolated space.’

However, the island of Jeju, surrounded by sea, has been bustling with people who are often looking to relax and recharge.

The world still unfolds as it should, and ‘films,’ the window of the world, are screened every part of the world.

A ship at anchor in the harbor sounds the boat horn and leaves, knowing that she will be hit by pitch-dark giant waves.

Likewise, Jeju Film Festival is navigating a journey to another remote island, carrying the cheers and applause of you, the audience, in its heart.

The generosity of the people who have given the support for the year and helped us open this day will never be forgotten.

We hope you enjoy a warm yearend season with Jeju Film Festival.

Thank you.

.GWON Beom

Chairman, Jeju Film Festival

축사
Congratulatory Remarks

17회 제주영화제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제주 최대 영화축제 ‘2021 제주영화제’ 개최를 축하드립니다.

뜻깊은 행사를 마련해주신 권 범 이사장님을 비롯한 사단법인 제주영화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애정과 성원으로 제주영화제를 빛내주시는 영화인과 관객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제주의 겨울은 ‘영화의 계절’이 된 듯합니다.

한라산에 상고대가 활짝 피어날 즈음이면 설렘을 품고, 관객들을 찾아오는 ‘제주영화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2000년 ‘트멍영화제’로 첫발을 내딛은 제주영화제가 어느덧 17회째를 맞았습니다.

제주영화제는 숨은 원석 같은 우수한 작품을 발굴하고, 유망한 영화인을 조명하며 지역 영화예술 교류의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올해 영화제에는 국내‧외 작품 30점이 관객과 만납니다.

제주영화제가 우수한 창작자와 작품을 소개하고, 관객과 소통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영화인과 열정과 관객의 애정은 지역영화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귀한 자양분입니다.

제주영화제가 ‘위기의 시대’에 새로운 기회의 싹을 틔울 희망의 씨앗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주도정은 문화예술로 도민 모두가 행복하고 풍요로운 제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2021 제주영화제 개최를 축하드리며, 함께하시는 모든 분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11월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한대행 행정부지사 구만섭

I heartily congratulate you on the opening of the 17th Jeju Film Festival.

Congratulations on hosting ‘2021 Jeju Film Festival’, Jeju’s largest film festival.

 I would like to thank to the Chairman Kwon Bum and the esteemed staffs of the Jeju Film Festival for organizing the meaningful event.

 The warm welcome must go to the filmmakers and audiences grace the Jeju Film Festival with heartfelt support.

 Jeju’s winter seems to have become a “movie season.”

This is because there is the Jeju Film Festival that comes to the audience with excitement by the time the white frost on trees and flowers are in full bloom on Mt. Hallasan.

 The Jeju Film Festival, which took its first step into the “Tmeong Film Festival” in 2000, marks its 17th anniversary.

 The Jeju Film Festival is growing into a platform for exchange of local film arts by discovering excellent works such as hidden jewelry, highlighting promising filmmakers.

At this year’s film festival, 32 domestic and foreign films will meet the audience.

We hope that the Jeju Film Festival will be a place to introduce excellent creators and films and communicate with the audience.

The passion of filmmakers and the audiences’ heartfelt support are the base for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local film industry.

I hope the Jeju Film Festival will be the seed of hope to sprout new opportunities in the “era of crisis.”

Jeju Provincial Government will do its best to create happy and prosperous Jeju for all residents with culture and arts.

Once again, congratulations on hosting 2021 Jeju Film Festival and wish everyone happiness and health.

Thank you.

November 2021.

KOO Man-Seop

Acting Governor – Lt. Governor for Administrative Affairs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